[Case Study] [2013 칸 국제광고제] [Grand Prix] Oreo, Oreo Daily Twist

Oreo는 100주년을 맞아 새로운 형식의 캠페인을 진행했다. 역시나 일단 감상!

작은 페이스북 포스팅 아이디어일 수 있는 내용을 캠페인으로 크게 키운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고 싶고, 그게 실제로 돌아가게 하기 위해 만든 여러 장치들이 좋았던 것 같다.

1. 속 마음 훔쳐보기

이런 콘텐츠를 만들 때 핵심은 사람들이 얼마나 좋아해 줄 것이냐다. 점쟁이가 아닌 이상 사람들이 뭘 어떻게 좋아할 지를 알 수 없다. 영적인 능력이나 독심술이 필요하다. 하지만 그 간극을 줄이기 위한 확률은 줄일 수 있다. 오레오 캠페인에서는 SNS 상에서 사람들이 떠들고 있는 주제 중에서 선정하기로 했다. 바로 드러나 있는 사람들의 속마음을 훔쳐보는 것이다.

2. 신속 정확

전날 사람들이 떠든 주제를 골라 다음날에는 바로 콘텐츠로 올라왔다. 그리고 소셜을 통해 기본적인 확산을 했다. 나중에는 타임스퀘어에 임시 오피스를 만들고 거기에 사람들이 제안한 것을 신속하게 만들어주는 이벤트까지 진행했다.

3. 놀 거리를 만들어주기

이렇게 던져진 좋은 이야기 거리 및 놀 거리는 사람들이 소셜에서 마음껏 떠돌고 공유하게 만든다. 기존의 캠페인들이 사람들에게 소셜에서 무엇인가를 하게하고 그것에 대한 혜택을 주는 캠페인이었다면 요즘에는 확실히 자발적으로 액션하게 만드는 콘텐츠를 만드는 데 집중하는 캠페인이 많다. 억지 웃음은 억지일 뿐이라는 점을 모두 깨달은 것 같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