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공 생물과 심해 생물의 발견을 통해 보는 혁신의 기본 조건, “질문 하라!”

오늘 한겨레 페이스북에서 고공1만m 상공에서 미생물을 발견했다는 글을 보았다. 원래 그 정도의 높이는 생명체가 살아남기가 척박한 환경이다. 구체적으로 고공 1만m는 영하 40~50도 정도의 낮은 기온, 희박한 산소, 오존 등과 같은 산화물이 많은 대기 특징 등으로 도저히 생명체가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되지 않는다. 하지만 2010년 미국 조지아공대와 미국 항공우주국 과학자들이 한 실험을 통해서 세균, 박테리아 등의 미생물을 발견한 것이다.

이 글을 보니 예전에 봤던 어떤 글에서 심해에도 원래는 생명체가 살지 않는 것으로 여겨졌었다는 글이 떠올랐다. 심해도 엄청난 수압과 낮은 기온 때문에 생명체가 살 수 없을 것으로 간주되고 있었는데 어떤 학자가 알아보기 위해서 바다 밑을 여기저기 보았는데 생명체가 없었다고 증명한 것이다. 하지만 우연히 해저케이블 수리를 위해서 건져올렸는데 심해 생명체를 발견했고, 다시 조사한 결과 존재하는 것으로 다시 밝혀졌고, 심해 무생물 이론은 대표적인 과학적 오류의 예가 되었다는 글이었었다. 다시 검색해보니 그 과학자는 포브스였고, 19세기 중반의 일이었다.

여기서 언제나 혁신은 기존에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것에 대해서 “왜 그렇지?” “정말 그런가?” 라고 질문하는 것에서 시작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때는 지구도 당연히 네모낳다고 생각되었고, 당연히 지구 주위를 태양과 달이 돈다고 생각되었듯이 말이다. 지금 내가 믿고 있는 것들도 과연 당연한 건지 생각해보는 것으로 혁신의 첫 단추를 채워나가면 어떨까 싶다.

Advertisements

착한 회사의 조건은?

착한 회사?

올해 들어 착한 회사란 무엇인가에 대한 많은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근데 과연 무엇이 착한 회사일까? 어떤 조건을 충족하면 착한 회사가 되는 걸까? 짧은 경험을 토대로 한번 생각해봤습니다.

착한 회사의 조건은?

착한 회사는 단순히 말하면 나쁜 회사, 못된 회사의 반대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나쁜 회사나 못된 회사는 어떤 것인가? 직원들 월급 제때 안 주고, 월급은 안 주면서 일로 착취하고, 벤더사에 줘야 할 돈 떼먹거나, 낮은 가격으로 후려치거나, 최대한 늦게 주는 회사. 그 회사 고유의 영역에서 제대로 일을 못 하거나 사회의 가치나 기준과 맞지 않은 잘못된 일을 하는 회사가 나쁜 회사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반대로 좋은 회사는 직원들이나 벤더사에 줘야 할 돈을 충분히 제때 주고, 그 회사 고유의 영역에서 올바르고 선도적인 방법으로 성과를 내면서 사회에 가치 있는 일을 하는 회사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착한 회사의 Blind Spot

흔히 착한 회사를 추구하는 회사들 중에는 이런 부분을 못 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1. 우리는 착한 일을 하는 회사니까 직원들은 조금 희생해도 괜찮아.

과연 그런가? 회사는 사람과 같아서 ‘修身齊家治國平天下’의 원리가 같이 적용된다고 봅니다. 직원들이 행복하고 존중받지 않으면 그 어떤 것도 바른 방향으로 갈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인데요. 가치 있고 보람된는 일을 하면서 돈도 버는 직원이 착한 일을 할 수 있는 것이죠. 그런 보상이 없는 상황에서 무조건 열정과 희생을 강요하는 것은 결코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2. 좋은 일 하는데 좀 싸게 해주시죠.

이건 결코 좋은 일을 할 때 업체와 가격을 협상하지 말라는 말이 아닙니다. 그 동안 좋은 일을 한다는 핑계로 지나치게 단가를 후려치려는 공공기관이나 회사들을 여럿 만나 본 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좋은 일을 하면서 나쁜 방식으로 다른 회사를 괴롭히면서 하지 말아야 한다는 뜻입니다.

3. 회사인지 NPO인지…

좋은 일을 한다는 회사는 종종 회사와 비영리단체의 사이에서 정체성을 헷갈려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회사는 회사입니다. 회사의 가장 큰 책임은 이윤을 만들어내고, 직원들을 먹여 살려 고용을 창출하고, 주주의 이익을 만들어줘서 투자를 유도하고, 버는 것에 대한 세금을 통해 정부가 움직일 수 있는 자금을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것들 중의 그 어느 것도 제대로 못하면서 착한 회사의 타이틀을 얻을 수는 없습니다.

4. 회사가 사회에 좋은 일을 하는 방법?

회사가 사회에 좋은 일을 하는 방법이 꼭 직접 사회구원활동을 벌이는 것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회사 스스로가 고용을 창출하고, 그 직원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생활하면서 미래에 대한 꿈을 꾸고, 또 그 회사가 정당하고 공정한 방법으로 일을 하면서 새로운 방법을 통해 업계의 혁신을 이루어내고 그렇게 그 분야의 경쟁력이 강화되면서 더 부가가치를 만들어내는 등의 회사가 원래 해야 하는 일을 똑바로 잘 하는 것이 가장 기본적으로 사회에 좋은 일을 하는 것이죠. 그게 안 되는 상태에서 사회에 좋은 일을 하겠다며 덤비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결론은 안에서부터 착한 회사가 착한 회사!

착한 일을 하겠다는 회사들 중에 이런 기본을 돌이켜 보지 않아 직원들이 스트레스 받는 것을 많이 보았기 때문에 과연 어떤 회사가 착한 회사인지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고민 끝에 내린 이 글의 결론은 안에서부터 착한 회사가 진짜 착한 회사이고, 착한 일을 하기 이전에 스스로가 착한 회사인지 잘 돌이켜 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성공하는 Entrepreneur의 10가지 원칙

뉴욕타임즈 블로그의 한 포스트에서 좋은 글을 발견했습니다. 성공하는 기업가의 10가지 원칙이라는 건데요.

글쓴이가 유일한 사치로 구매한 스포츠카를 타고 출근하는 길에 우연히 신호등에 걸리면서 옆에 한 젊은이가 어떻게 하면 당신처럼 성공할 수 있느냐며 진지한 표정으로 물어왔다고 합니다. 그래서 짧은 시간 생각하다가 ‘고객이 행복하게 만들고 있는지 확인하고, 종업원들이 운영 프로그램안에 들어 있는지 확인하라’는 대답을 주었답니다.

그런데 들어와서 생각해보니 과연 그런가? 하는 의문이 들더랍니다. 과연 그것 뿐일까? 혹시 ‘열심히 일하고 열정에 따라라’라는 얘기를 해줬어야 하는 건 아닌가? 하지만 역시 그런 얘기들은 이미 들었을테니 다른 얘기를 해줬어야 했는데 라는 후회가 남았었답니다.

그러다가 우연히 신호등에서 그 청년과 다시 조우하게 됩니다. 생각은 해놨지만 그걸 잠깐 신호 기다리는 사이에 설명하긴 부족해 그냥 블로그에 쓰겠다고 약속했다면서 성공의 10가지 원칙을 쓴 글이었어요.

그 10가지는 아래와 같습니다. 언제나 그렇듯 원칙 자체는 다른 게 없어요. 하느냐 마느냐 그리고 얼마나 충실히 잘 하느냐의 차이인거죠. 그리고 바로 그게 남들과 다른 점을 만드는 것 같습니다. ‘남들이 모르는 걸 아느냐’가 아닌 ‘남들이 알고도 하지 않는 것을 하느냐’의 문제인거죠.

1. Look for opportunities to do something better than just about everyone else.

2. Accept risk as a necessary evil. It makes for much less competition.

3. Act responsibly to customers, employees and vendors.

4. Goals aren’t enough. You need a plan. You need to execute the plan.

5. You need to fix the plan as you go. Learn from your mistakes. Most people don’t.

6. Do not reinvent the wheel. Learn from others — join a business group.

7. Make sure the math works. I know plenty of people who work hard and follow their passion but the math doesn’t work. If the math doesn’t work, neither does the business.

8. Make sure that every employee understands and works toward the mission.

9. There are going to be difficult times and you need to be resilient; whining is a waste of time.

10. There will be sacrifices. Work to find a balance so that you don’t become a financially successful loser. It’s not about the income, it’s about the outc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