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의 전철을 밟고 있는 한국

독일 국영방송(ZDF)에서 제작해 2012년 3월에 방영한 ‘후쿠시마의 거짓말’이 SNS를 통해 돌고 있다.

이른바 원자력 패거리들이 권력을 장악해 그 동안 각종 부실, 고장, 위험 등을 은폐해왔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에 수상에게도 보고하지 않고 별도로 일을 처리할 만큼 오만한 권력으로 군림해왔다는 것이다. 그리고 현재 안전하게 정리되었다는 주장도 날조되었을 가능성을 짚고 있다. 향후 지진을 한번 더 올 경우 전 지구적인 재앙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지구적인 이슈 차원에서 후쿠시마가 관리되어야 할 필요성이 있을 것 같다. 가장 큰 피해를 입을 주변 국가는 한국이기 때문에 한국 정부도 중국, 러시아, 미국 등의 정부와 함께 대책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한국 스스로의 점검을 할 때가 되었다. 원전의 부실한 자재 관리, 그와 관련된 비리, 안전 검사 마저도 날조한 한수원 및 협력 업체 등 그 어느 것 하나 도쿄전력과 다를 바 없다.

고리, 월성 등 각종 원전은 매년 수시로 각종 고장 또는 고장 위험으로 가동이 중단되는 사태가 있어왔다. 그때마다 별 것 아니라고 해왔지만 실제로 뭐가 어떻게 되고 있는 지는 아무도 모른다. 도쿄전력의 선례로 볼 때 원자력은 특정 기관이 감독할 대상이 아니다.

문제가 일어나면 그것은 전 국가적, 전 지구적 이슈가 되기 때문에 이를테면 한수원 전문가, 학계 전문가, 시민 단체, 국제적 권위를 가진 단체 등이 모두 함께 감독해야 할 대상이라고 생각이 든다.

지금이라도 당장 타 국가의 전문가, 시민 단체 등이 모두 함께 투입되어 제대로 감독하지 않으면 우리나라도 후쿠시마의 뒤를 이을 수 있다. 사실 피해는 더 클 수 밖에 없다. 왜냐면 고리는 체르노빌이나 후쿠시마에 비해서 도심과 더 가깝게 있기 때문이다. 대략 50km 반경에 부산, 울산, 창원, 김해 등 큰 도시들이 모여 있기 때문에 인적, 물적 피해가 엄청날 수 밖에 없고, 더 넓게 보면 대구, 경주, 포항, 통영/거제 등 까지도 영향을 미칠 거다. 일시적인 피해가 아니라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을 감안하면 국토가 그리 넓지 않은 한국으로서는 그 피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

from wikipedia

지금 한국은 도쿄전력이 사고 이전에 보여줬던 전철들을 밟고 있다. 지금이라도 재빨리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해서 사고 예방 및 사고 시 대책을 미리 논의해야 할 때이다. 그리고 일본에 대한 후쿠시마 관리 감독도 글로벌 여론을 형성해서 제대로 사고 처리가 이루어지고 있는 지 확인하고 필요한 부분은 원조를 해야 할 것이다.

[참고 1.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이해 영상 by IRSN(프랑스 원자력안전방사선방호연구소)]

https://www.youtube.com/watch?feature=player_detailpage&v=JMaEjEWL6PU

[참고 2. 후쿠시마 원전 사고 엔하위키]

[참고 3. 체르노빌 원전 사고 엔하위키]

—————————————————————————————-

추가 1. 7월 25일 기사에 따르면 18일, 23일에 이어 25일에도 후쿠시마 제1원전 3호기에서 수증기와 비슷한 물질이 새어 나오는 것이 목격되었다고 합니다. 도쿄전력은 문제가 없다고 발표했지만 일본의 한 민영방송에서 측정한 결과 사고 후 2개월 후와 같은 수치의 방사능이 검출됐다고 밝혀 또 다른 위험을 은폐하고 있는 건 아닌지 걱정 되네요.

CEO의 거짓말을 알아차리는 법

재미있는 기사가 있어 소개합니다. 이코노미스트에 게재된 ‘How to tell when your boss is lying‘이라는 기사인데요. 이 기사를 보면서 해외에서는 참 다양하고 재미있는 연구를 많이 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탠포드 경영대학원에서 2003년에서 2007년 사이의 약 3만 건에 달하는 CEO와 CFO의 컨퍼런스 콜 스크립트를 분석해 단어의 선택, 전달하는 방법 등으로 거짓말할 때의 특징을 분석해냈습니다.

그래서 ‘as you know’와 같이 일반적인 지식을 인용하고, ‘good’ 보다는 ‘fantastic’과 같은 아주 긍정적인 단어를 사용하고, 객관적으로 보이기 위해 ‘I’라는 주어를 많이 사용하지 않고, ‘um’이나 ‘er’과 같은 머뭇거리는 단어를 설득력을 높이기 위해 사용하지 않는등과 같은 다양한 특징을 발견해냈습니다 .

이 기사를 보고 어떻게 보면 거짓말을 할 때의 특징이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CEO들이 아주 설득적인 얘기를 할 때의 특징이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어떻게 얘기했을 지는 들어가서 한번 보시기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