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트럴시티] 놀부 맑은 설렁탕 ‘담다’

퇴근 후 센트럴시티에서 저녁식사를 하기로 하고 여자친구와 만났다.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면서 둘러보는데 놀부에서 설렁탕 전문점을 만든 것을 보게 되었다. 궁금하기도 하고 설렁탕도 오랜만에 맛있을 것 같아 먹게 되었다.

전면 윈도우에서도 크게 포스터가 붙여져 있었는데 10년전 가격으로 판다는 것에 무엇인가 궁금해졌다. 메뉴판을 펼쳐보았더니 이렇게 되어 있었다.

image

어라? 근데 조금 이상하다. 10년 전에 정말 이 가격에? 10년 전에 한끼 2만5천원은 정말 거금이었는데 정말 이 가격에 팔았나?

image

어쨌든 10년 전 가격은 잊어버리고 그냥 설렁탕을 먹기로 했다. 첫번째로 가장 기본 메뉴라 할 수 있는 맑은 설렁탕을 골랐다. 아래와 같이 푸짐해 보이는 메뉴에 잔뜩 기대기대.

image

하지만 나온 메뉴는 아래 메뉴… ㅠㅠ 저 위의 많은 고기는 다 어디로 간 거야;;; ㅠㅠ 가격도 그리 싸지 않았는데 타 설렁탕 전문점에 비해서 고기의 양도 적고, 심히 불만스러웠다.

image

우리 커플은 신기한 메뉴 도전하는 걸 좋아하기 때문에 주문했던 한입만두설렁탕. 우와 뭔가 잔뜩 알알이 맛있어 보이는 만두들이 가득하다. 흐흐흐

image

하지만… 실제로 나온 메뉴는 이것이 진실;;; 우리나라 과대포장과 속임수 메뉴판은 정말… 최고;;; 저 많던 만두들은 다 어디로 간 거야;;;

image

한입 만두는 생각보다 피가 너무 두꺼웠다. 그래서 물만두 같은 맛을 기대한다면 오산. 겉에 두꺼운 만두피는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원래 그런건지 피의 가운데가 하얗다. 만두속이 적고 피가 두꺼워서 먹고 나면 꽤 텁텁했다.

차라리 크기를 좀 더 크게 해서 속을 많이 넣어주던가 아니면 피를 좀 더 얇게 만드는 게 좋았을 텐데 아쉬웠다. 이 메뉴도 그래서 결국은 대실망… ㅠㅠ

image

놀부면 그래도 우리나라 외식업계의 선두주자 중의 하나인데 메뉴판과 실제 메뉴가 겉보기에도 이렇게 다를 정도로 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게다가 저런 이색 메뉴는 나름대로 차별화를 위해 던진 승부수로 보이는데 충분히 시식하고 의견을 들은 후에 내놓지 하는 아쉬움이 들었다.

이제 놀부가 너무 커져서 식당으로서가 아니라 기업으로서 운영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그냥 수익을 위해 메뉴 개발을 하고 원가를 관리하다 보니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닌지 심각하게 고민을 해줬으면 좋겠다. 놀부 부대찌개와 보쌈을 애정하고 종종 먹었던 나로서는 너무나 아쉬웠던 놀부의 새 설렁탕 전문점 ‘담다’였다.

Advertisements

[이태원 맛집] 희귀한 퓨전 맛집 ‘중심’

이태원에 외국 요리만 있는 것은 아니다. 이태원에도 여기저기 숨겨진 보물 맛집들이 있는데 여기가 그 중 하나. 이태원 ‘중심’ 이다.

메뉴판부터 심상치 않다. (아… 어쩜… 하나같이 맛있는 주옥같은 메뉴들.)

 

image

이번엔 중심짬뽕칼국수를 먹어보았다. 중심짬뽕칼국수는 ‘바지락 칼국수’ + ‘짬뽕 칼국수’ + ‘김치 칼국수’ 라고 벽에 휘갈겨 쓰여있었는데 갈 때 마다 그게 같이 어우러지면 무슨 맛이 날까 궁금했었더랬다.

image

먹어본 결과… 아주 굿! 세 가지 맛이 섞이지 않을 것 같으면서도 같이 섞이고 또 서로의 맛이 각각 느껴진다. 그나마 짬뽕맛이 제일 덜한 듯 하다. 하지만 국수 면발이며 모두 훌륭하다. ^^

image

이건 누룽지안심탕수육. 적절히 새콤달콤한 소스에 안심 탕수육이 질기지 않고 부드럽게 어우러진다. 그리고 밑에 눌러 붙어 있는 누룽지도 또한 그 고소함이 꽤 괜찮다. 하지만 상상만으로 맛보았던 그 맛에 비해서는 사실 떨어지는 면도 있었다. 워낙 그 이전에 먹어본 메뉴들이 출중했기 때문에 아주 과도한 기대를 했었던 것 같다. 여기 메뉴들이 가능하면 천연조미료 내지는 재료 자체의 맛을 활용하기 때문일까. 중국집에서 먹는 탕수육에 비하면 약간은 심심한 맛인데 담백한 맛이 있어서 이것 자체로도 훌륭하다고 평하고 싶다.

image

image

이건 예전에 ‘중심’ 왔을 때 먹었던 메뉴들. 사진으로 찍어놓았던 터라 여기에 같이 붙인다.

새우간장밥. 완전 추천 메뉴. 저염간장을 썼다고 해서 그냥 그런가보다 했는데 진짜로 많이 짜지 않고 밥이랑 같이 먹으니 딱이었다. 새우의 탱글거림도 짱!, 그리고 저 계란밥의 비주얼은 언제 봐도 먹음직스럽다. 하악하악.

 

 

image

image

image

그리고 이건 바지락 덮밥. 이것도 새콤달콤한 맛이 일품이다. 그냥 초장을 쓰지 않고 과일 등을 갈아서 만든 소스라는데 그래서 그런지 더 맛있었다.

 

 

 

image

아주 특이했던 샐러드파스타. 말 그대로 샐러드에 칼국수 면으로 파스타처럼 나오는 메뉴이다. 이게 뭐가 맛있을까 싶었는데 들깨소스를 뿌려 먹는데 그 고소하면서 상큼한 맛에 그냥 다 비워버렸다. 신선한 채소와 함께 먹으니 건강해지는 것 같으면서도 맛도 있다.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