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의 백과사전 지봉유설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에서는 매일 아침마다 우리 역사/문화를 한 가지씩 알려주는 이메일을 보내줍니다.

며칠 전에 받은 메일에는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백과사전 이수광의 <지봉유설>에 대한 내용이 있었습니다. 이수광이 지은 <지봉유설>에 얼마나 많은 지식들이 들어있었냐면 세계의 국가들을 소개하는 권에서는 태국, 베트남, 방글라데시 등의 동남아시아 뿐만 아니라 네덜란드, 포르투갈, 영국에 이르는 방대한 국가들에 대한 소개까지 포함되어 있었다고 합니다.

또한, 지적재산권의 개념이 없었던 때이지만 각 정보들의 출처들도 밝혀두어 원문을 찾아볼 수 있도록 했답니다. 남의 지식을 뺏을 수 없었던 선비로서의 양심 때문이었을까요?

아무튼 저는 정규 교육과 대학을 졸업하고 나서도 가끔씩 이런 글들을 보면서 도대체 학교의 역사시간에 우리는 무엇을 배운 걸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역사를 가르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예로부터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국가가 힘들 때 힘을 쏟는 것 중의 하나는 역사책을 발간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를 통해 자국민의 긍지를 일으키고 국가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함이었죠. 과연 우리는 무엇을 위해 어떤 역사를 가르치고 있을까요? 이제 더 이상 역사가 필수 과목도 아닌 지금 우리나라를 일어가는 건 아닌지 걱정이 됩니다.

더욱 많은 역사학자, 한학자들이 나와서 이런 우리가 모르는 다양한 역사적 사실들도 알려주고, 아직까지 제대로 번역되지 않은 수 많은 책들을 번역해 수백년이 지난 지금 그 책들을 다 볼 수 있게 되길 기원합니다. (서양에서는 수백년 전의 책들이 모두 현대어로 정확히 번역되어 읽혀지는데 우리는 아직 조선왕조실록 조차도 제대로 번역되어 있지 않습니다.)

계속 읽기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