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e Study] [2013 칸 국제광고제] [Grand Prix] Dela, WHY WAIT UNTIL IT’S TOO LATE?

최근 5년 새 부쩍 다양한 형태의 상조회사들이 생겼고, 상조보험 서비스가 생겼다. 하지만 기억나는 상조 관련 캠페인은 없을 것이다. 대체로 중후한 배우가 나와 품격있게 모시겠다고 하면서 엄숙하고 경건한 표정으로 인사를 하는 등의 장면이 떠오를 것이다. 죽음 그리고 장례식이라는 상조라는 업 자체가 가진 특징 때문이다. 하지만 이 회사는 이런 상조 보험을 가지고 아주 훌륭하게 풀어냈다. 이 케이스 스터디 바이럴 영상을 일단 보자.

어떤 커뮤니케이션이든 죽음과 관련된 순간 경직되기 마련이다. 어떤 식으로든 죽음이라는 소재를 캠페인에 이용했다가는 여론의 철퇴를 맞기에 딱 좋다. 현대자동차가 유럽에서 탄소배출 제로인 신차 광고를 죽음이라는 소재를 통해 제작했다가 글로벌 여론의 질타를 맞은 적이 있다.

죽음과 생명이라는 것이 가지는 고귀하고 경건한 의미 때문일 것이다. 상조 보험이라는 것은 죽은 이후에 장례식에 대한 보험이다. 그래서 직접적인 메시지는 굳이 직접적으로 풀자면 “네 주변 사람이 죽은 후의 장례 비용을 미리 보험으로 대비하라”이다.

생명 보험도 마찬가지지만 미리 대비하라는 메시지에는 현재 아무 이상없는 주변인의 죽음을 떠올리게 한다는 점에서 부정적인 상상을 내포한다. 그리고 그것을 위해 뭔가를 준비한다는 것은 꼭 경건한 죽음에 잔인한 계산기를 들이대는 것 같은 묘한 죄책감을 들게 한다.

그래서 보험 관련 커뮤니케이션이 tricky한 것이다. 직접 말하기 보다 꼬아서 말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온갖 경우의 수를 다 고려해서 부정적이지 않을 수 있는 메시지를 뽑아내야 한다.

이 캠페인은 그런 의미에서 아주 잘 풀어냈다. 첫째는 긍정적인 연상을 일으켰다는 점이다. 고인에 대해 가지는 대부분의 감정은 아쉬움이다. 좀 더 잘해줄 걸. 좀 더 사랑한다고 말할 걸. 좀 더 고맙다고 말할 걸. 이런 감정을 미리 말하라는 캠페인을 통해 소비자는 주변인에 대한 고마운 감정, 사랑하는 감정 등 긍정적인 추억과 경험과 메시지를 떠올리게 된다. 그런 점에서 부정적인 연상을 일으키고 위협하게 하는 여타 캠페인과 차별화되고 캠페인 이후의 경험에 긍정적인 연상을 낳게 해 장기적으로도 건강한 커뮤니케이션을 했다.

둘째는 주변 사람들에게 가지는 사랑과 감사를 표현하라는 캠페인을 통해 상조 서비스 자체도 그런 사랑과 감사의 표현으로 여길 수 있도록 잘 포장했다는 점이다. 계산기의 이미지를 감사 편지의 이미지로 바꿔놓은 것이다.

셋째는 개인화된 메시지와 미디어 활용이다. SNS를 통해 개개인의 메시지를 받은 후 그것을 실제 해당 지역의 로컬 미디어에 게시해 줌으로써 더욱 메시지의 진정성 및 효과를 높였다. 캠페인을 기획할 때 SNS를 통한 참여 및 확산에만 신경을 쓰느라 그것이 가진 의미를 놓치기 쉬운데 결국 personalize & customize 가 핵심이라는 점을 다시 떠올리게 하는 캠페인이다.

Advertisements

성공하는 Entrepreneur의 10가지 원칙

뉴욕타임즈 블로그의 한 포스트에서 좋은 글을 발견했습니다. 성공하는 기업가의 10가지 원칙이라는 건데요.

글쓴이가 유일한 사치로 구매한 스포츠카를 타고 출근하는 길에 우연히 신호등에 걸리면서 옆에 한 젊은이가 어떻게 하면 당신처럼 성공할 수 있느냐며 진지한 표정으로 물어왔다고 합니다. 그래서 짧은 시간 생각하다가 ‘고객이 행복하게 만들고 있는지 확인하고, 종업원들이 운영 프로그램안에 들어 있는지 확인하라’는 대답을 주었답니다.

그런데 들어와서 생각해보니 과연 그런가? 하는 의문이 들더랍니다. 과연 그것 뿐일까? 혹시 ‘열심히 일하고 열정에 따라라’라는 얘기를 해줬어야 하는 건 아닌가? 하지만 역시 그런 얘기들은 이미 들었을테니 다른 얘기를 해줬어야 했는데 라는 후회가 남았었답니다.

그러다가 우연히 신호등에서 그 청년과 다시 조우하게 됩니다. 생각은 해놨지만 그걸 잠깐 신호 기다리는 사이에 설명하긴 부족해 그냥 블로그에 쓰겠다고 약속했다면서 성공의 10가지 원칙을 쓴 글이었어요.

그 10가지는 아래와 같습니다. 언제나 그렇듯 원칙 자체는 다른 게 없어요. 하느냐 마느냐 그리고 얼마나 충실히 잘 하느냐의 차이인거죠. 그리고 바로 그게 남들과 다른 점을 만드는 것 같습니다. ‘남들이 모르는 걸 아느냐’가 아닌 ‘남들이 알고도 하지 않는 것을 하느냐’의 문제인거죠.

1. Look for opportunities to do something better than just about everyone else.

2. Accept risk as a necessary evil. It makes for much less competition.

3. Act responsibly to customers, employees and vendors.

4. Goals aren’t enough. You need a plan. You need to execute the plan.

5. You need to fix the plan as you go. Learn from your mistakes. Most people don’t.

6. Do not reinvent the wheel. Learn from others — join a business group.

7. Make sure the math works. I know plenty of people who work hard and follow their passion but the math doesn’t work. If the math doesn’t work, neither does the business.

8. Make sure that every employee understands and works toward the mission.

9. There are going to be difficult times and you need to be resilient; whining is a waste of time.

10. There will be sacrifices. Work to find a balance so that you don’t become a financially successful loser. It’s not about the income, it’s about the outc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