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트럴시티 맛집] 신세계백화점 지하, 자니 로켓

센트럴시티에서 데이트할 경우가 많은데 신세계백화점 지하에는 다양한 먹거리가 많아 항상 행복한 고민을 하게 된다.

고속터미널 쪽에서 신세계백화점 및 메가박스 쪽으로 지하 푸드코트를 가로질러 가면 제일 끝에 있는 곳이 바로 이 자니 로켓이다.

빵을 찐 게 아니라 구워서 내는데 고기와 맞닿는 쪽이 꽤 바삭하게 구워져서 나오는 게 마음에 들었다. 그리고 고기도 꽤 두툼하고 씹었을 때의 육즙이 쥬르륵 나오는 게 아주 맛있었다.

그리고 나름대로 케찹을 위트있게 디스플레이해서 나오는데 그 마음의 여유도 좋았다.

image

이런 센스쟁이들. ^^

image

햄버거의 경우 기본적으로 프렌치프라이가 나오는데 2000원인가를 추가하면 칠리치즈프라이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

[센트럴시티] 놀부 맑은 설렁탕 ‘담다’

퇴근 후 센트럴시티에서 저녁식사를 하기로 하고 여자친구와 만났다.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면서 둘러보는데 놀부에서 설렁탕 전문점을 만든 것을 보게 되었다. 궁금하기도 하고 설렁탕도 오랜만에 맛있을 것 같아 먹게 되었다.

전면 윈도우에서도 크게 포스터가 붙여져 있었는데 10년전 가격으로 판다는 것에 무엇인가 궁금해졌다. 메뉴판을 펼쳐보았더니 이렇게 되어 있었다.

image

어라? 근데 조금 이상하다. 10년 전에 정말 이 가격에? 10년 전에 한끼 2만5천원은 정말 거금이었는데 정말 이 가격에 팔았나?

image

어쨌든 10년 전 가격은 잊어버리고 그냥 설렁탕을 먹기로 했다. 첫번째로 가장 기본 메뉴라 할 수 있는 맑은 설렁탕을 골랐다. 아래와 같이 푸짐해 보이는 메뉴에 잔뜩 기대기대.

image

하지만 나온 메뉴는 아래 메뉴… ㅠㅠ 저 위의 많은 고기는 다 어디로 간 거야;;; ㅠㅠ 가격도 그리 싸지 않았는데 타 설렁탕 전문점에 비해서 고기의 양도 적고, 심히 불만스러웠다.

image

우리 커플은 신기한 메뉴 도전하는 걸 좋아하기 때문에 주문했던 한입만두설렁탕. 우와 뭔가 잔뜩 알알이 맛있어 보이는 만두들이 가득하다. 흐흐흐

image

하지만… 실제로 나온 메뉴는 이것이 진실;;; 우리나라 과대포장과 속임수 메뉴판은 정말… 최고;;; 저 많던 만두들은 다 어디로 간 거야;;;

image

한입 만두는 생각보다 피가 너무 두꺼웠다. 그래서 물만두 같은 맛을 기대한다면 오산. 겉에 두꺼운 만두피는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원래 그런건지 피의 가운데가 하얗다. 만두속이 적고 피가 두꺼워서 먹고 나면 꽤 텁텁했다.

차라리 크기를 좀 더 크게 해서 속을 많이 넣어주던가 아니면 피를 좀 더 얇게 만드는 게 좋았을 텐데 아쉬웠다. 이 메뉴도 그래서 결국은 대실망… ㅠㅠ

image

놀부면 그래도 우리나라 외식업계의 선두주자 중의 하나인데 메뉴판과 실제 메뉴가 겉보기에도 이렇게 다를 정도로 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게다가 저런 이색 메뉴는 나름대로 차별화를 위해 던진 승부수로 보이는데 충분히 시식하고 의견을 들은 후에 내놓지 하는 아쉬움이 들었다.

이제 놀부가 너무 커져서 식당으로서가 아니라 기업으로서 운영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그냥 수익을 위해 메뉴 개발을 하고 원가를 관리하다 보니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닌지 심각하게 고민을 해줬으면 좋겠다. 놀부 부대찌개와 보쌈을 애정하고 종종 먹었던 나로서는 너무나 아쉬웠던 놀부의 새 설렁탕 전문점 ‘담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