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재기의 죽음, 남성연대 그리고 여성부

남성연대를 만든 성재기 대표의 죽음은 여러 가지 사회적 메시지를 던진다. 그 죽음이 자살이든 사고든, 그가 했던 행동과 말들이 옳았든 그릇된 것이었든 여부와 상관없이 그가 많은 사회적 관심을 받고 그것과 관련해 다양한 이슈를 만든 것은 분명해 보인다.

그의 죽음을 둘러싸고 그에 대한 평가가 갈리고 있다. 역차별에 맞선 영웅으로 비치기도하고, 무모하게 자기만의 생각을 따랐던 돈키호테로 묘사하기도 하고, 비정상적인 심리 상태를 가진 사기꾼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하지만 그에 대해서는 난 평가하고 싶지 않다. 그 평가가 무의미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우선 그가 남긴 어록과 이슈들을 보자.

그의 어록

논란이 되었던 위안부 발언

고려대 성폭행 사건 무죄 주장

그의 주장들은 모두 남성적이다. 철저히 남성의 입장에서 항변하고 있다. 남성을 여성을 억압하는 존재로만 인식하고, 잠재적 성범죄자로 취급하고, 여성을 위해 무조건 배려해야 하는 것을 미덕으로 요구하는 사회에 대한 항변이다. 지나치게 편향적이고, 어떤 부분은 비논리적인 부분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그게 옳은 지 그른 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의 발언 하나하나에 상당히 많은 이들이 카타르시스를 느끼고 열광했다는 점이 중요하다.

이런 현상의 근원에는 사회적 분위기도 있지만 여성부가 가장 중요한 트리거 포인트로 작용했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여성부가 생겨난 이후 보여온 다양한 행보를 보면 과연 여성 행복의 질적 향상을 위해 노력하는 것인지 남성의 하락을 위해 노력하는 것인지 의심스러울 때가 많다.

나는 진정으로 여성이 다양한 기회가 평등하게 주어지는 지 감시하는 것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법적으로 명시되어 있거나 정부가 권고해서 제공해야 하는 다양한 혜택들이 사회적으로 사실상 제공되지 않는 것들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아직도 결혼을 했다고, 사내 연애를 했다고, 임신을 했다고 해고되거나, 계약 조건이 바뀌거나, 부당한 처사를 받는 얘기를 대기업/중소기업 상관없이 많이 듣는다. 회사 분위기 상 법적으로 제공되어 있는 출산 휴가를 쓰지 못한다는 얘기도 많이 들었다. 특정 직급 이상 여성은 단 한 명도 없다는 얘기도 종종 듣는다. 그래서 여성부처럼 별도 부처의 형태이든 다른 부처 내의 조직이든 그런 것들을 위한 노력은 꾸준히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다양한 문화 콘텐츠에 대한 비정상적인 사찰, 아청법 적절성 논란 등 다양한 부분에서 여성부 본연의 핵심 업무보다 다른 곳에 헛심을 쓰는 것 같은 느낌을 많이 받는다. 그리고 이런 부차적이어야 할 이슈들에 상당한 힘을 쏟을 뿐 아니라 남성들과 각을 세우고, 깎아내리고, 힘겨루기를 하는 것 같은 느낌도 줬다.

그런 다양한 활동들을 통해 그 동안 여성부는 그 사회적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철폐 운동을 만들어내고, 다양한 조롱의 대상이 되어가고 있었다. 그 시점에서의 남성연대 등장은 우연이라기 보다 사회적 필연이었을 지도 모르겠다.

앞에서 성재기 대표에 대해, 남성연대에 대해 옳고 그르고를 따지는 것이 무의미 하다는 것은 바로 이런 사회적 맥락 상에서 봤을 때 큰 줄기를 바로 잡는 게 먼저 선행되어야 한다는 뜻에서 한 말이었다.

오늘의 여성은 과연 여성 그 자체로서 행복을 느끼고 있는가? 사회적으로 충분히 대우받고 있는가? 이런 아젠다야 말로 여성부가 진심을 다해 대면해야 할 아젠다 들이다.

단순히 노래 가사말이 약간 성적인 부분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방송 금지 신청하고 19금 때릴 것이 아니라 아래 TED 영상에서처럼 과연 여성이 어떻게 사회에서 인식되고 있고 그게 은연 중에 어떻게 교육되고 있는 지를 깊이 있게 분석하고 바로잡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그리고 근원적인 관점에서 여성 문제를 접근하고, 도브의 ‘Real Beauty’ 캠페인처럼 이미 상당히 왜곡되어 있는 여성의 아름다움이라는 것에 대한 접근부터 재정립하는 것이 중요한 핵심 과제라고 생각한다.

며칠 전 우연히 몇년만에 음악방송하는 것을 봤는데 그 옷 차림새, 댄스 형태 등에 정말 깜짝 놀랐다. 과연 가사에 술이라는 단어가 들어가는 것이, 가사가 성적인 행위를 떠올리게 할 수도 있다는 것이 음악 방송에서의 그런 모습보다 더 유해할까? 드라마에서, 영화에서, 광고에서 강요하고 있는 아름다움이 진정으로 여성의 아름다움일까? 사회적으로 인식되고 있는 아름다움을 맞추기 위해 건강을 해쳐가면서 살을 빼고, 무리하게 수술을 하는 이 현실이야말로 여성부가 당장 노력해야 할 책임이고 임무다. 이 사회에서 여성이 진정으로 행복해지는 날이 오길 바란다.

Advertisements

[Case Study] [2013 칸 국제광고제] [Grand Prix] Dela, WHY WAIT UNTIL IT’S TOO LATE?

최근 5년 새 부쩍 다양한 형태의 상조회사들이 생겼고, 상조보험 서비스가 생겼다. 하지만 기억나는 상조 관련 캠페인은 없을 것이다. 대체로 중후한 배우가 나와 품격있게 모시겠다고 하면서 엄숙하고 경건한 표정으로 인사를 하는 등의 장면이 떠오를 것이다. 죽음 그리고 장례식이라는 상조라는 업 자체가 가진 특징 때문이다. 하지만 이 회사는 이런 상조 보험을 가지고 아주 훌륭하게 풀어냈다. 이 케이스 스터디 바이럴 영상을 일단 보자.

어떤 커뮤니케이션이든 죽음과 관련된 순간 경직되기 마련이다. 어떤 식으로든 죽음이라는 소재를 캠페인에 이용했다가는 여론의 철퇴를 맞기에 딱 좋다. 현대자동차가 유럽에서 탄소배출 제로인 신차 광고를 죽음이라는 소재를 통해 제작했다가 글로벌 여론의 질타를 맞은 적이 있다.

죽음과 생명이라는 것이 가지는 고귀하고 경건한 의미 때문일 것이다. 상조 보험이라는 것은 죽은 이후에 장례식에 대한 보험이다. 그래서 직접적인 메시지는 굳이 직접적으로 풀자면 “네 주변 사람이 죽은 후의 장례 비용을 미리 보험으로 대비하라”이다.

생명 보험도 마찬가지지만 미리 대비하라는 메시지에는 현재 아무 이상없는 주변인의 죽음을 떠올리게 한다는 점에서 부정적인 상상을 내포한다. 그리고 그것을 위해 뭔가를 준비한다는 것은 꼭 경건한 죽음에 잔인한 계산기를 들이대는 것 같은 묘한 죄책감을 들게 한다.

그래서 보험 관련 커뮤니케이션이 tricky한 것이다. 직접 말하기 보다 꼬아서 말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온갖 경우의 수를 다 고려해서 부정적이지 않을 수 있는 메시지를 뽑아내야 한다.

이 캠페인은 그런 의미에서 아주 잘 풀어냈다. 첫째는 긍정적인 연상을 일으켰다는 점이다. 고인에 대해 가지는 대부분의 감정은 아쉬움이다. 좀 더 잘해줄 걸. 좀 더 사랑한다고 말할 걸. 좀 더 고맙다고 말할 걸. 이런 감정을 미리 말하라는 캠페인을 통해 소비자는 주변인에 대한 고마운 감정, 사랑하는 감정 등 긍정적인 추억과 경험과 메시지를 떠올리게 된다. 그런 점에서 부정적인 연상을 일으키고 위협하게 하는 여타 캠페인과 차별화되고 캠페인 이후의 경험에 긍정적인 연상을 낳게 해 장기적으로도 건강한 커뮤니케이션을 했다.

둘째는 주변 사람들에게 가지는 사랑과 감사를 표현하라는 캠페인을 통해 상조 서비스 자체도 그런 사랑과 감사의 표현으로 여길 수 있도록 잘 포장했다는 점이다. 계산기의 이미지를 감사 편지의 이미지로 바꿔놓은 것이다.

셋째는 개인화된 메시지와 미디어 활용이다. SNS를 통해 개개인의 메시지를 받은 후 그것을 실제 해당 지역의 로컬 미디어에 게시해 줌으로써 더욱 메시지의 진정성 및 효과를 높였다. 캠페인을 기획할 때 SNS를 통한 참여 및 확산에만 신경을 쓰느라 그것이 가진 의미를 놓치기 쉬운데 결국 personalize & customize 가 핵심이라는 점을 다시 떠올리게 하는 캠페인이다.